줄리엔강, 술 취한 채 거리 활보 “조사 결과 마약 혐의는…” 공식입장

입력 2014-09-25 20: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줄리엔 강 공식입장’. 사진출처|영상캡처

줄리엔강, 술 취한 채 거리 활보 “조사 결과 마약 혐의는…” 공식입장

모델 겸 배우 줄리엔강 측이 속옷 활보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줄리엔강의 소속사 관계자는 25일 동아닷컴에 “원래 술을 못 마시던 줄리엔강이 술을 거절하지 못해 마시고 귀가하던 중 정신을 잃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것을 본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고 매니저도 동행했다. 조사 결과 마약 혐의는 음성반응이 나왔다”며 “경찰 측으로부터 조사 및 수사 종결 통보를 받았다. 추가 조사는 없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나의 해프닝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만약 더 이상 추측성 오보가 보도될 경우 강력한 법적 대응 하겠다”고 당부했다.

이날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줄리엔강은 지난 18일 오후 3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인근 도로를 거닐었다. 줄리엔강이 발견된 지점은 그의 집에서 약 1km 떨어진 지점이었다. 당시 그는 속옷만 입었다고 오해할 정도로 가벼운 차림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줄리엔강 공식입장, 무슨 일이죠” “줄리엔강 공식입장, 어이쿠” “줄리엔강 공식입장, 역대급 해프닝”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