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김민희와 ‘아가씨’ 여주 발탁…하정우-조진웅 무슨 역할?

입력 2014-12-09 13: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민희-김태리. 사진|동아닷컴DB·모호필름

김태리, 김민희와 ‘아가씨’ 여주 발탁…하정우-조진웅 무슨 역할?

김태리가 박찬욱 감독의 신작 ‘아가씨’에 김민희와 함께 캐스팅됐다.

영화 ‘아가씨’ 제작사 모호필름과 용필름은 9일 “여주인공으로 김민희와 신인 배우 김태리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김태리는 1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오디션을 통과해 ‘소매치기 소녀’역으로 합류했다. 그가 박찬욱과 손을 잡고 충무로 대표 여배우로 성장한 ‘올드보이’ 강혜정, ‘박쥐’ 김옥빈과 같은 길을 걸어갈 수 있을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아가씨’ 측은 앞서 신인 여배우를 대상으로 한 오디션에서 노출을 주요 출연 조건으로 내걸었다. 공고 당시 “노출 연기가 가능한 여배우여야 하며 노출 수위는 최고 수준이다. 협의는 불가능”이라고 명시하기도 했다.

김태리와 함께 ‘아가씨’ 김민희를 비롯해 ‘백작’ 하정우와 ‘이모부’ 조진웅이 주요 캐스팅 라인에 합류했다. ‘아가씨’는 내년 1월 프리프로덕션부터 본격적인 영화 제작에 돌입한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가씨 김민희 김태리, 하정우-조진웅 무슨 역할” “아가씨 김민희 김태리, 노출 어쩌나” “아가씨 김민희 김태리, 엄청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가씨’(감독 박찬욱)는 영국작가 사라 워터스의 소설 ‘핑거스미스’를 1930년대 한국과 일본을 배경으로 옮긴 작품. 거액의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그의 후견인인 ‘이모부’ 그리고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사기꾼 ‘백작’과

그에게 고용된 ‘소매치기 소녀’의 얽히고 설킨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