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걸’ 클라라, 男 감독도 당황 “연기 위해 성인용품 직접 사용”

입력 2014-12-09 14: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클라라가 9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워킹걸'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워킹걸’ 클라라

연기자 클라라의 영화를 위해 남다른 노력을 했다.

9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워킹걸’(감독 정범식·제작 홍필름/수필름) 제작보고회에서 정범식 감독은 “솔직히 클라라의 노력에 정말 깜짝 놀랐다. 사실 당혹스럽다는 표현이 더 크다”라고 말했다.

정 감독은 “어느 날 클라라가 성인용품을 하나 가져가보겠다고 해서 그러라고 했다. 그런데 다음날 클라라가 직접 성인용품을 사용해봤다고 말하며 촬영할 연기에 대해 진중하게 논하더라”라고 밝혔다. 클라라는 극 중 성인샵 CEO 난희 역을 맡았다.

또 클라라는 신음 소리도 녹음이 정 감독에게 들려줬다고. 정 감독은 “또 클라라가 본인이 영화에서 표현할 신음소리를 녹음해서 들려주더라.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위에 오른 배우가 내 앞에서 그 소리를 들려주다니 믿기질 않았다. 패닉 상태였다”고 일화를 전했다.

이에 배우 김태우도 “나도 처음 들었다. 여배우가 남자 감독에게 저렇게 나서서 연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것은 대단한 것이다”고 칭찬했다.

누리꾼들은 "워킹걸 클라라 대단하네", "워킹걸 클라라 기대된다", "워킹걸 클라라 감독도 당황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