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 녹내장 진단, 응원 봇물…“삼둥이 위해서라도 치료 열심히 받으세요~”

입력 2014-12-15 14: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일국 녹내장’ 사진출처|KBS 방송화면 캡처

'송일국 삼둥이'

배우 송일국이 녹내장 판정을 받아 안타까움을 샀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돌아왔다)'에서는 시력 검사를 받는 송일국 아들 대한, 민국, 만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검사에서 대한이는 근시, 만세는 난시가 발견됐으며 민국이는 정상 판정이 났다.

의사는 시력은 부모의 유전이 많은 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했고, 송일국은 “녹내장이 있는데 안압이 높다”며 “진단 이후 1년 동안 병원에 못 갔다”고 미안한 기색을 보였다. 이에 송일국도 시력 검사를 진행했다. 의사는 “시신경 손상이 있어 보이는데 현미경 상으로만 말씀드리면 80% 정도 손상된 상태다”며 “자세한 검사를 해봐야겠지만, 20%도 이미 손상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약물 치료를 안하면 5년~10년 사이에 실명한다”며 “치료 하면 30년 이상은 버틸 수 있다”고 처방을 내렸다. 하지만 송일국은 녹내장 판정에 “나 시력 잃으면 어떡하냐. 환갑 때 애들 대학 들어간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누리꾼들은 이 같은 소식에 "송일국 삼둥이, 열심히 치료 받으세요" "송일국 삼둥이, 힘내요" "송일국 삼둥이,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