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수람, 과거 레드카펫에서도 초토화 의상 ‘적나라’

입력 2014-12-18 11: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수람. 동아닷컴DB

노수람, 과거 레드카펫에서도 초토화 의상 ‘적나라’

배우 노수람이 역대급 노출을 선보여 주목받고 있다.

노수람은 17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5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그는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풍만한 볼륨과 엉덩이 라인을 과시했다. 상상을 초월하는 파격적인 자태로 현장을 찾은 영화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노수람은 지난달 28일 개최된 ‘2014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에서도 전신 시스루 초미니를 입어 눈길을 끌었다. 당시 그는 누드 브라 등 속옷이 훤히 비치는 의상을 선택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노수람, 적나라” “노수람, 초토화 의상” “노수람, 노출 전적이 있었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노수람은 영화 ‘환상’에서 현정을 연기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