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정은우 열애, 과거 드라마 대사 재조명 “완전히 내 이상형”

입력 2014-12-24 11: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한별 정은우. 동아닷컴DB

박한별-정은우 열애, 과거 드라마 대사 재조명 “완전히 내 이상형”

배우 정은우와 박한별이 공식 교제 중인 가운데 두 사람이 출연한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의 대사가 재조명받고 있다.

1월 방송된 ‘잘 키운 딸 하나’에서는 정은우(설도현)가 극 중 남장 여자 박한별(장은성)에게 고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방송에서 정은우는 “왜 남자로 태어났느냐. 여자로 태어났다면 완전히 내 이상형이다”고 털어놨다.

그는 “너는 여자들이 샘낼 만큼 예쁘다. 여자라면 얼마나 좋겠느냐. 그런 난 왜 이뤄질 수 없는 걸 자꾸 바라게 되느냐”며 푸념했다.

이에 박한별은 마음속으로 “나 여자다. 고민하지 않을 수 있게 곧 사실을 말하겠다. 많이 왔으니 조금만 기다려줘”라고 혼잣말했다.

박한별 소속사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정은우의 소속사 블루드래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4일 동아닷컴과의 통화에서 “두 사람이 드라마를 함께 찍으며 친해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출연한 동료 배우들과 함께 어울리면서 호감을 나눈 것 같다”면서 “호감을 갖고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았다.두 사람의 예쁜 만남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박한별과 정은우는 5월 종영한 SBS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에서 커플을 연기하며 연을 맺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한별 정은우-미스체인지, 대박” “박한별 정은우-미스체인지, 그렇구나” “박한별 정은우-미스체인지, 몰랐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한별은 가수 세븐과 오랜 연인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세븐이 입대를 하며 자연스레 사이가 멀어져 결별을 하게 된 것으로 밝혀졌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