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 전문 배우 최수종, 카리스마 벗고 언니 변신? ‘이런 모습 처음’

입력 2015-03-06 16: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리스마 넘치는 왕 역할을 주로 맡아왔던 ‘국민태조’ 최수종이 시골 촌부로 변신해 눈길을 끌고 있다.

채널A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예능 ‘잘살아보세’에서 최수종은 중견 탑 연기자의 위엄을 버리고 시골생활을 완벽하게 적응해내는 소탈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함께 출연하는 탈북미녀들은 첫 만남에서 최수종을 알아보지 못해 ‘최수정’, ‘한수종’ 등 비슷한 이름을 마구잡이로 부르고 각종 허드렛일을 시키는 등 최수종에게 굴욕을 안겼다.

그러나 최수종은 땔감을 구해오거나 불때기, 맷돌갈기 등 시골생활에 필요한 일들을 능숙하게 처리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최수종은 불을 때거나 주방 일을 할 때면 앞치마와 두건을 두르고, 차분한 칼질을 선보이는 등 ‘언니’ 같은 꼼꼼한 모습을 보여 탈북미녀들이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잘살아보세’ 제작진은 “최수종 씨는 그동안 대중에게 각인됐던 모습과 대비되는 반전매력을 가지고 있다. 국민배우 최수종의 재발견”이라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채널A ‘잘 살아보세’는 남한 남자와 북한 여자가 가상의 가족을 이뤄 밥도 북한식으로, 농사도 북한식으로, 24시간 모든 생활을 북한식으로 살아가는 야외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3월 중 방송예정.

동아닷컴 권보라 기자 hgbr36@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제공ㅣ채널 A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