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상경, 치과의사 아내 언급 “처음 나를 떨리게 한 여자”

입력 2015-03-10 09: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캡처

‘힐링캠프 김상경’

배우 김상경이 ‘힐링캠프’에서 아내에 대해 언급했다.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배우 김상경이 출연했다.

이날 김상경은 “많은 여배우들과 연기를 할 때도 떨리진 않았는데 어찌 보면 내가 떨었던 첫 여자”라며 아내를 소개했다.

이어 “집 앞 치과에 스케일링을 하러 갔는데 그곳 의사였다. 실장님이 인사를 나누라고 해서 돌아봤는데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시며 뒤 돌던 모습이 잊혀지지 않는다”라며 아내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특히 김상경은 “그런 걸 안 믿었는데 슬로우모션으로 돌더라”라며 “주위가 반짝반짝했다. 마주보고 앉았는데 그 자리에 있는 것조차 힘들 정도로 떨렸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김상경은 “아내에게 시를 보내줬는데 그 시가 내 청첩장 문구가 됐다. 이 세상에 인연 있는 사람이 있더라”고 말했다.

한편, 김상경은 최근 시청률 40%를 넘기며 인기리에 종영한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에서 문태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김상경은 오는 12일 개봉하는 ‘살인의뢰’에 여동생을 잃은 강력계 형사 역으로 출연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힐링캠프 김상경, 힐링캠프 김상경, 힐링캠프 김상경, 힐링캠프 김상경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