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친일파 법적대응 시사… “사학재단 설립은 사실”

입력 2015-03-10 10: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종원, 친일파 법적대응 시사… “사학재단 설립은 사실”

백종원 친일파 후손이라는 댓글에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친일파 후손이라는 주장이 담긴 댓글이 게시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더본코리아 측은 10일 해당 글이 회사의 공식입장이라고 인정한 뒤 "백종원 대표와 각 브랜드에 대한 허위사실 및 악의적인 글들이 확인돼 댓글로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백종원 대표의 할아버지께서 사학재단의 설립자인 것은 사실이다. 단, 백종원 대표가 친일파의 후손이란 댓글과 할아버지께서 박정희 시절 장관을 했다는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또한 독재시절 인맥으로 투자금을 끌어와 사업한다는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다. ㈜더본코리아 브랜드인 새마을식당에서 새마을운동 노래를 튼 것은 사실이나, 이것은 단순히 60~70년대의 분위기를 연출하고자 한 것"이라며 "정치색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또 관계자는 저급의 모돈을 사용했다는 주장에 대해 "더본코리아에서 운영하는 원조쌈밥집 브랜드에서는 지금까지 단 한번도 저급의 모돈을 사용하지 않았으며, 정격 품목의 삼겹살 만을 사용하고 있다"며 "대패삼겹살은 얇게 썰린 모양 때문에 지은 이름이다. 고발프로그램을 통해 일부 체인 업체에서 모돈을 사용한 것이 문제가 된 것이지 모든 대패삼겹살이 저급의 모돈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관계자는 "그 외 더본코리아 및 백종원 대표에 대한 허위 사실과 악의적인 글들로 인해 회사 및 각 브랜드 매장들이 피해를 입고 있는 바 허위사실을 유포한 자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한 사람이 아닌 수많은 사람들이 상처 받고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상황이며 담당자로서 방관할 수 없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더본코리아 관계자는 "대표는 연예인이 아니라 요리사이며 사업가다. 개인적 비방에는 신경쓰지 않지만 회사, 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악의적 내용이라 판단해 댓글로나마 먼저 입장을 표명했다"며 "악의적 허위사실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