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정’ 차승원, “솔직히 말해 걱정 반 기대반이다”

입력 2015-03-24 15: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MBC‘화정’캡처

‘화정’에 출연하는 차승원이 최근 예능에서 ‘차줌마’ 라 불린 본인의 활약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차승원은 최근 MBC 새 드라마 ‘화정’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연기자 차승원은 예능인 차승원보다 더 촘촘한 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예능인 차승원과 연기자 차승원 중에 선택을 한다면 누구를 택하겠느냐?”라는 질문에 “일단 둘 다 진정성을 가지고 임해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 인 것 같다. 그러나 배우 차승원은 가공의 인물을 연기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예능인 차승원보다 훨씬 더 촘촘한 결을 필요로 하는 것 같다”고 배우로서의 자신의 정체성이 확고하다는 것을 전했다.

이어 “예능을 할 때는 편안하고 연기를 할 때는 부담이 있지만, 한편으로는 거대한 역사의 소용돌이에 휘말렸던 인물을 연기하는 만큼 성숙한 인간, 성숙한 배우가 되지 않을까 싶다. 솔직히 말해 걱정 반 기대 반이다” 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차승원은 사극을 위한 준비를 어떻게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화정’이 50부작으로 긴 여정의 드라마라서 체력이나 정신적 안배 등이 중요할 것 같다. 초반부터 너무 힘을 빼지 않고, 적절하게 분배해서 잘 해나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베테랑 배우로서의 면모를 내비쳤다.

또 차승원은 “체력적으로는, 일단 현장에서 즐겁게 하려고 많이 노력하는 편이다. 아무래도 ‘화정’이 정통 사극이고, 혼돈의 시대를 이야기하는 사극이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많이 다운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서 될 수 있는 대로 현장에서 즐겁게, 배우들과 호흡하면서 작품에 임하려고 한다”고 ‘화정’출연에 임하는 자세를 보였다.

한편, ‘화정’은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을 통해 인간이 가진 권력에 대한 욕망과 질투를 그린 대하사극으로,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