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성재 “레이먼킴 욕설 파문? 본래 심성은 착한 사람”

입력 2015-03-26 12: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글의 법칙’ 이성재 “레이먼킴 욕설 파문? 본래 심성은 착한 사람”

배우 이성재가 레이먼 킴의 욕설 파문을 언급했다.

26일 오전 11시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서울 마리나에서는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차이나’ 제작 발표회가 류담 이성재 임지연 레이먼킴 장수원 김종민 박형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성재는 이날 레이먼 킴에 대해 "요새 욕설 때문에 힘들어 하던데 원래는 정말 깍듯하다. 정글에 있는 동안 다른 사람들에게 화를 낸 적도 없다"며 "레이먼 킴은 아직도 박형식에게 말을 놓지 않는다. 본래 심성은 착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 IN 인도차이나'는 '정글의 법칙' 18번째 시리즈로 역대급 초호화 출연진들과 함께해 방송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2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