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황금락카두통썼네 정체, 예상대로 루나…종달새는 누굴까? 새 이슈로

입력 2015-05-11 10: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 종달새 황금락카두통썼네 복면가왕 종달새 황금락카두통썼네 복면가왕 종달새 황금락카두통썼네 복면가왕 종달새 황금락카두통썼네

'복면가왕' 황금락카두통썼네의 정체가 루나로 밝혀진 가운데, 딸랑딸랑종달새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딸랑딸랑종달새’가 ‘황금락카두통썼네’와 3대 복면가왕을 놓고 한판 대결을 펼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황금락카두통썼네는 나미의 ‘슬픈 인연’으로 가창력을 뽐냈다. 하지만 황금락카두통썼네는 결과 발표를 앞두고 “종달새 분께 ‘복면가왕’을 넘겨야 되지 않을까 싶다”며 자신의 패배를 예측했다.

결국 판정단의 투표결과 3대 ‘복면가왕’은 56대 43으로 ‘딸랑딸랑 종달새’가 차지했다. 복면가왕을 내려놓게 된 황금락카 두통썼네 복면이 드디어 벗겨졌고 정체는 예상대로 루나였다.

루나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 가면을 쓰고 무대에 서면 자유로울수 있을 줄 알았다. 목소리만으로 표현하는 게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다. 많이 배웠고 많이 성장한 것 같아서 기쁘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에 신봉선은 “좋은 무대 보여줘서 우리가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고 루나는 “홀가분하다. 후회 없이 노래를 불렀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한편, 딸랑딸랑 종달새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는 가수 진주가 거론되고 있다.

누리꾼 수사대는 평균 이하의 작은 키, 노래 습관, 음색까지 진주와 일치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하지만 황금락카두통썼네의 네일아트 처럼 실질적인 증거가 없어 종달새의 정체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누리꾼들은 "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 정체 루나 맞네", , "복면가왕 딸랑딸랑 종달새 정체는 진주?” “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 정체 루나, 딸랑딸랑 종달새는 진주 맞나?” “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 루나, 수고 많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복면가왕 종달새 황금락카두통썼네 복면가왕 종달새 황금락카두통썼네 복면가왕 종달새 황금락카두통썼네 복면가왕 종달새 황금락카두통썼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