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김구라, 독설 실종… 유재석 “회를 거듭할수록 착해진다”

입력 2015-05-14 11: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상이몽’ 김구라, 독설 실종… 유재석 “회를 거듭할수록 착해진다”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의 김구라가 그간 보여줬던 독설가의 이미지를 벗고, 매회 따뜻한 아버지의 모습을 선보여 화제다.

SBS에 따르면 김구라는 부모-자식 간 상반된 입장에 대해 살펴보며 자신의 일화에 대해 솔직 고백하는 것은 물론, 자녀의 편에서 이야기를 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유재석은 김구라를 향해 “회를 거듭할수록 점점 착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4회 녹화 현장에서는 김구라가 녹화 내내 10대 자녀의 이야기를 함께하며 흐뭇해하는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살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인천의 한 여고생 김승은(17세)양에게 “착하다”, “카리스마 있다”, “귀엽다” 등 칭찬 세례를 펼치는가 하면, 부모에게 “아이를 위해 귀여운 호칭을 붙여주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고.

독설가에서 반전 아빠로 변신 중인 김구라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는 오는 16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SBS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