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 울려’ 김정은-인교진, 방송과 180도 다른 ‘부부 케미’

입력 2015-05-16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정은이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 속 남편 인교진과의 반전 인증샷을 공개했다.

김정은이 극중 맡은 정덕인 남편 인교진(황경철 역)의 외도로 인해 매회 눈물짓는 인물이다. 그러나 카메라 밖 두 사람은 다정한 부부 케미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더불어 두 사람은 재치 넘치는 표정과 포즈를 연출해 훈훈함과 동시에 웃음을 자아낸다.

실제로 김정은과 인교진은 촬영에 들어가면 앙숙처럼 으르렁대다가도 카메라가 꺼지면 이내 서로를 향해 농담과 장난을 건네며 현장에 활기를 더한다는 후문.

이처럼 누구와도 만능 케미를 만들어내는 김정은이 앞으로 인교진과 어떠한 호흡으로 극을 이끌어 갈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김정은은 학교 폭력 가해자인 한종영(강윤서 역)에게 직접적으로 맞서는가하면 송창의(강진우 역)와의 달달한 로맨스 기류를 물씬 풍겼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별만들기이엔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