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고래호 전복, 또 다시 떠오르는 ‘안전불감증’… 실종자 수색 경과는?

입력 2015-09-07 16: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돌고래호 실종자

6일 오전 제주 추자도 인근에서 전남 해남 선적 낚시 어선 돌고래호가 실종 후 11시간만에 전복된 채로 발견됐다.

수색에 나선 해경 등에 의해 생존자 3명이 구조됐으나 10명이 숨지고 8명은 실종 상태다.

실종자를 찾기 위해 해경 경비함정 28척과 해군함정 5척, 무궁화호 2척, 지자체 어업지도선 1척, 민간 어선 40척 등 76척과 항공기 4대 등이 동원돼 6일 밤과 7일 새벽까지 수색작업이 계속됐지만, 추가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사고에서 세월호 때와 마찬가지로 늦은 초동조치가 문제로 떠올랐다.

돌고래 호와 통신이 끊겨 ‘연락두절’ 신고를 받은 해경이 승선원 명부에 오른 탑승자를 대상으로 확인 전화를 하는 과정에서 실제 승선하지 않은 낚시꾼이 ‘돌고래호를 타고 잘 가고 있다’고 말해 혼선이 빚어져 구조가 늦어졌다.

이 낚시꾼은 "명단과 승선 인원이 다르면 돌고래호 선장이 불이익을 당할까봐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지만 결과적으로 인명 구조의 시간을 허비했다.

‘안전불감증’또한 사고의 원인으로 제기되고 있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돌고래호 전복 사고에 대해 “돌고래호는 8년간 안전 점검이 없었다”며 안전 의식을 지적했고, “생존자 직원에 따르면 비에 젖은 구명조끼가 불편하다는 이유로 입지 않아 생존자가 적었던 걸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더불어 돌고래호 출항 당시 비가 오고 파도가 높게 이는 악천후였는데, 안전관리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외면한 해경의 안전의식 또한 지적받고 있다.

돌고래호가 출항한 해경 추자센터나 낚시어선 등록지인 완도해경 땅끝출장소 두 곳 모두에서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했어야 한다.

하지만 어선위치발신장치가 1시간 이상 꺼져 있는지도 모른 채 사고 선박과 함께 가던 돌고래 1호 선장의 신고를 받고 나서야 승선자에게 전화를 걸어 악천후였음에도 불구하고 안전에 대한 의식이 부족했다.

평소 안전에 대한 의식을 조금 더 철저히 했더라면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사실에 또 다시 ‘안전불감증’의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돌고래호 실종자 돌고래호 실종자 돌고래호 실종자 돌고래호 실종자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 동아일보DB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