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최종 입장 정리 ‘진통’…금속노조 위원장 분신 기도, 회의 파행

입력 2015-09-14 16: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노총 최종 입장 정리 ‘진통’…금속노조 위원장 분신 기도, 회의 파행

14일 한국노총 중앙집행위원회가 회의 도중에 일어난 김만재 금속노조위원장의 분신 시도로 파행을 겪고 있다.

한국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노총회관 6층 대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전날 노사정 대표들이 합의한 노사정 대타협 안건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리하려고 했다.

하지만 회의 시작 약 1시간이 경과할 즈음 김만재 위원장이 단상으로 뛰어 나와 몸에 시너를 뿌리고 분신을 시도했다.

다행히 옆에 있던 한 금속노조 간부가 소화기를 뿌려 몸에 불이 붙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로 인해 한국노총의 최종 입장 정리가 지연되고 있다.

금속, 화학, 공공연맹 등은 노사정 대타협을 결사 반대하며 지도부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일반해고’와 ‘취업규칙 변경요건 완화’와 관련, 한국노총 협상 대표가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수용한 것에 반발하고 있다.

한편, 현재 한국노총 회의장에는 소방인력이 출동해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