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곤 검거 후 뻔뻔한 태도 “나는 잘못한 것 없다”

입력 2015-09-17 16: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일곤 검거 후 뻔뻔한 태도 “나는 잘못한 것 없다”

김일곤 검거

서울 성동구의 한 빌라에 주차된 차량 트렁크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 살해 용의자인 김일곤(48)이 검거됐다.

17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 시민 제보를 받고 성수역 인근 길가에서 김일곤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김일곤은 서울 성동구에 있는 동물병원에 들어가 흉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동물병원에서 김일곤은 40대 간호사에게 동물 안락사용 약을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간호사가 약을 줄 수 없다고 하자 칼을 들고 난동을 부렸고 간호사와 의사는 진료실로 들어가 몸을 피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애견 미용사가 경찰에 신고해 김일곤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112로 신고하는 모습을 본 김일곤은 곧바로 동물병원에서 도망쳤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김일곤은 검거 과정에서 흉기를 들고 경찰에 강하게 저항했다. 이어 검거 직후에는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 더 살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곤 검거 김일곤 검거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 채널A 뉴스화면 캡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