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용, 구단서 벌금 징계… 결별 징조

입력 2016-05-06 18: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청용. ⓒGettyimages이매진스

이청용(28, 크리스탈 팰리스)이 벌금 징계를 받는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6일(이하 한국시각) “한국 매체와 인터뷰에서 파듀 감독에 대한 비판을 한 이청용이 올 여름 팰리스를 떠날 것이 확실시 된다. 그러나 이청용의 생각이 꼭 맞는 것은 아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청용은 지난주 한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앨런 파듀 감독을 언급하며 파듀 감독의 선수 운용과 경기 스타일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드러낸 바 있다.

파듀 감독은 “이청용의 비판은 번역 오류가 있었다. 하지만 그의 말 중 대부분은 번역상의 오해가 아니었다. 이청용은 팀내 잘못된 발언으로 혼란을 초래했다. 다른 선수들도 이청용의 상황에 대해 교훈을 얻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Gettyimages이매진스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