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로, 콘서트로…TV로 보는 ‘대한독립만세’

입력 2019-02-28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각 방송사가 다양한 장르의 특집 프로그램들을 준비했다. 사진제공|KBS·SBS·MBC

지상파 3사를 비롯한 각 방송사가 3·1절을 맞아 다큐 드라마부터 콘서트까지 다양한 형식의 특집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1919년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여서 더욱 의미가 깊다.

KBS는 28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주최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전야제 ‘100년의 봄’을 2TV를 통해 생중계한다.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100년의 봄’은 가수 알리, 민우혁, 지코, 다이나믹 듀오 등의 특별무대로 꾸며진다. 송소희, 유태평양 등 젊은 명창들이 꾸미는 ‘100년의 아리랑’ 코너도 기대를 모은다.

3·1절 당일 독립운동가 여운형이 조직한 신한청년당을 조명하는 다큐멘터리 ‘신한청년당의 젊은 그들’을 1TV로 방영한다. 3·1운동 100주년 특집 공모 당선작인 2부작 다큐드라마 ‘그날이 오면’도 1일과 2일 잇달아 전파를 탄다. ‘그날이 오면’은 독립선언서가 인쇄되고 배포되는 과정을 그린다.

MBC는 대한제국 무관학교 최후의 무관생도 45명의 이야기를 드라마 형식으로 그린 2부작 다큐멘터리 ‘마지막 무관생도들’을 편성했다. 항일 무장투쟁과 친일 부역이란 갈림길에 선 무관생도들의 엇갈린 삶을 화가 임옥상의 강렬한 퍼포먼스, 빔 프로젝터, 연극 기법 등을 활용해 전한다. 이미 올해 1월1일부터 시작한 100부작 미니 다큐멘터리 ‘1919-2019, 기억록’도 이어진다.

SBS는 신년특집으로 방영한 다큐멘터리 ‘의렬단의 독립전쟁’을 3월1일 다시 내보낸다. 같은 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조명한 한중합작 다큐멘터리 영화 ‘22’를 방영한다. 백범 김구 선생의 증손자 김용만과 연기자 박세준이 중국 상하이에서 충칭까지 항일 독립운동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다큐멘터리 ‘임정루트를 가다’도 ‘모닝와이드’를 통해 3월22일까지 7회에 걸쳐 공개된다.

EBS는 일제가 3·1운동에 대한 보복으로 자행한 경기 화성 제암·고주리 학살 사건을 고발하는 다큐멘터리 ‘제암리 100년의 기억’과 시인 윤동주를 그린 영화 ‘동주’를 3월1일 편성했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