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백은혜, 강렬한 존재감 “법적으로 우리가 자식이다”

입력 2019-11-01 08: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백꽃 필 무렵’ 백은혜가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백은혜는 정숙(이정은 분)의 딸 ‘성희’로 등장, 짧은 분량임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자연스러운 연기로 강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날 성희는 정숙을 찾아왔다. 부유한 모습에 지적인 분위기까지 갖춘 성희는 알고 보니 정숙의 딸이었던 것. 정숙에 의해 끌려가던 성희가 “누구시냐”고 묻는 동백(공효진 분)에게 “딸이다”며 던진 한마디는 안방극장을 충격에 휩싸이게 만들기 충분했다.

이런 성희의 모습에 동백은 “치매 걸린 엄마를 버린거냐”며 굳어졌다. 잠시 동백의 질문에 어리둥절했지만 이내 상황을 빠르게 눈치챈 성희는 “염치는 있나 보다. 하긴 버린 딸에게 맨 정신으로 오기는 좀 그랬겠다”며 다시 한번 폭탄 발언을 건넸다.

성희는 정숙의 존재는 안중에도 없는 듯했다. 자신의 앞에 앉아 있는 정숙의 모습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전화 통화를 이어 나가던 성희는 화를 내는 정숙에게 “사람이 통화하는데 뭐 하시는 거냐. 버릇없이”며 구박함은 물론, 늘 상 있던 일인 듯 정숙을 냉랭한 눈빛으로 쳐다보는 등 엄마인 정숙을 무시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특히, 그동안 꽃뱀 취급하던 자신을 왜 찾아왔냐는 정숙의 질문에 “왜 그러시냐. 엄마 법적으로 우리가 자식이다”라고 대답해 앞으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이처럼 백은혜는 깊은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성희’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는 평. 정숙에 대한 아무런 감정도 느껴지지 않는 표정, 태도, 차분한 말투 등 현실감이 느껴지는 자연스러운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한층 더 끌어올린 백은혜가 앞으로 어떤 연기로 안방극장을 찾을지에 대한 기대가 모인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