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호 대마 의혹까지, 스타쉽 “우린 몰랐다…전속계약 해지” [공식입장]

입력 2019-11-01 17: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원호 대마 의혹까지, 스타쉽 “우린 몰랐다…전속계약 해지”

몬스타엑스에서 탈퇴한 원호가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로부터 전속계약을 해지당했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1일 오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금일 보도된 내용과 관련해 입장을 전한다. 원호는 2019년 9월 독일 공연 후 귀국 당시 공항에서 수화물 및 몸수색을 당했다. 이는 간단한 과정이었다. 세관 검사를 안내받아, 별도의 수사내용에 대해 고지를 받지 못했다”며 원호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점과 2013년 대마초 혐의로 수사가 진행된 점도 당사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더는 원호와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해, 금일부로 원호와 전속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태로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성실하게 수사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 번 몬스타엑스를 진심으로 아껴주시는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인터넷 얼짱’ 출신 정다은은 과거 원호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그가 갚지 않았다는 폭로 글을 SNS 계정에 올렸다. 금액은 3000만 원 정도다. 또한 원호가 2008년 특수절도혐의로 수원구치소에 수감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원호는 지난달 31일 몬스타엑스에서 탈퇴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정다은은 원호의 대마초 흡연 의혹 제기했다. 이에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더는 원호와 전속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해 그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모든 인연을 끊어내겠다는 입장이다.


● 다음은 원호와 전속계약 해지 관련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입니다. 1일 보도 내용과 관련하여 원호는 2019년 9월 독일 공연 후 귀국 시 공항에서 수화물 및 몸 검사를 받은 적이 있지만 간단한 과정이었고 세관검사의 일부로 안내 받아 별도로 수사내용에 고지를 받지 못하여 원호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과 2013년 대마초 혐의와 이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당사는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더 이상 원호와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이에따라 당사는 원호와 2019년 11월 1일부로 계약을 해지합니다. 당사는 금번 사태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성실하게 수사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몬스타엑스를 진심으로 아껴주시는 팬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