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지창욱♥원진아→윤세아 본격 흑화? 파란 예고

입력 2019-11-02 14: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날 녹여주오’ 지창욱♥원진아→윤세아 본격 흑화? 파란 예고


‘날 녹여주오’에서 지창욱과 원진아가 사랑에 대한 감정을 삭틔운 가운데, 여러 장애물에도 불구하고 행복을 찾을 수 있을까.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토리피닉스) 지난 10회 방송에서 샤워기 냉수 키스로 수많은 시청자들에게 설레임을 안겼던 마동찬(지창욱)과 고미란(원진아).

동찬으로 인해 함께 20년의 세월을 건너뛰게 된 미란은 그를 원수 취급하며 다짜고짜 뺨을 날리고, 터무니없는 금액의 배상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둘은 이렇게 미운 정, 고운 정이 쌓여 점차 서로에 대한 색다른 감정을 자각해나갔다. 마음을 확인한 뒤로 망설임 없이 직진했다.

이처럼 동찬과 미란은 냉동 실험의 부작용인 저체온 문제를 비롯해 미스터리한 인물 이석두에 관한 비밀 등 아직 해결해야 할 숙제들이 남아있지만, 일단은 서로의 마음에 솔직해지기로 했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도 미란은 “모두 혼자 다 하려고 하지 말고, 같이 해요. 이제”라며 동찬을 다독였고, 그는 “네가 그냥 아무 생각 없이 기쁘고 행복하기만 하면 좋겠어”라는 진심을 전했다. 방송국 팀원들 몰래 사랑이 담긴 눈빛을 주고받고, 손을 맞잡는가 하면, 배웅하며 손을 흔드는 이들은 동찬의 말대로 마냥 행복해 보인다.

그러나 이들의 행복이 언제까지나 계속될지는 미지수다. 지난 방송에서 동찬과 미란의 사이를 눈치챈 나하영(윤세아)의 본격적인 흑화가 예고됐기 때문. 또한, 냉동인간과 황갑수(서현철) 박사에 대한 비밀, 그리고 미스터리로 둘러싸인 ‘이석두’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추측을 하고 있는 그녀가 의문의 남자(김법래)와 대면했다.

하영은 “저에게 두 장의 카드가 있습니다”라고 운을 뗐고, “원하는 걸 말해”라는 그에게 “마동찬”이라는 이름을 또박또박 읊었다. 뿐만 아니라 미란에게는 “동찬씨, 잘 지키세요. 누구라도 뺏고 싶은 남자잖아요”라고 경고까지 날린 바. 과연 하영이 가지고 있는 두 장의 카드는 무엇일까. 또, 그녀는 정말 동찬을 빼앗기 위해 살인도 서슴지 않는 의문의 남자와 거래를 하게 될까.

하영의 변화는 어디까지일지, 이런 그녀로 인해 동찬과 미란의 관계는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을 몰고온 tvN ‘날 녹여주오’ 11회는 오늘(2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