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안드레 고메스 부상에 충격 받은 손흥민, 눈물 흘리며 퇴장”

입력 2019-11-04 13: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의 퇴장 후 눈물에 일본 언론 역시 관심을 드러냈다.

토트넘은 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2019-20 EPL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17분 델레 알리의 골을 도우며 리그 3호 도움을 기록했지만 후반 32분 거친 태클로 안드레 고메스에게 부상을 입히면서 옐로카드를 받은 후 VAR 확인을 거쳐 퇴장을 당했다.

안드레 고메스는 발목이 돌아가는 큰 부상을 입고 들 것에 실려 나갔고, 손흥민은 자책감에 눈물을 흘리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일본 축구 매체 ‘사커킹’은 “에버튼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스에게 비극이 닥쳤다. 오른쪽 발목이 반대 방향으로 돌아갔다. 태클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도 충격을 받아 눈물을 흘렸다”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안드레 고메스는 손흥민에게 태클을 당한 후 다시 오리에와 충돌했다. 에버튼 동료나 관중이 차마 보지 못할 정도로 부상이 심각했다. 스스로 걸을 수 없어 들 것에 실려 나왔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달했다.

이어 “손흥민과 오리에도 안드레 고메즈가 당한 심각한 부상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손흥민은 흐트러진 모습으로 울먹이며 퇴장했다. 팀 스태프와 토트넘 동료 그리고 에버튼 선수들도 손흥민을 위로했다”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