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대표팀, 8강 진출…한국축구는 형만 한 아우들이 있다.

입력 2019-11-06 16: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형만 한 아우가 없다’는 옛말이 있다. 적어도 한국 축구에서는 아니다. 아우들이 형들의 신화를 뛰어넘을 기세다.

한국 17세 이하(U-17)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에스타지우 올림피쿠 고이아니아에서 펼쳐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월드컵’ 16강전에서 앙골라를 맞아 최민서(포항제철고)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두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이 U-17월드컵에서 8강에 오른 것은 1987년 캐나다 대회와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 이후 세 번째. 10년 만에 8강에 오른 대표팀은 U-17월드컵 사상 첫 4강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 축구의 맏형 격인 성인대표팀의 경우 최근 월드컵에선 16강 진출조차 쉽지 않았다. 2010남아공월드컵에서의 16강행 이후 2014브라질월드컵, 2018러시아월드컵에서 연거푸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셨다.

반면, 최근 아우들의 행보는 주목할만하다. U-20 대표팀은 5월 24일부터 6월 16일까지 폴란드에서 열린 U-20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기적을 일으키며 한국축구의 새 역사를 써낸 바 있다. U-20대표팀의 간판이었던 이강인(발렌시아)은 골든볼을 수상하고 세계축구 최고의 유망주로 발돋움했다. 형들의 뒤를 이어 U-17대표팀도 8강 진출을 확정지으면서 또 한 번의 역사를 만들어나갈 채비를 갖췄다.

전반 초반 앙골라와 서로 탐색전을 벌이면서 신중하게 볼을 돌리던 한국은 전반 33분 상대의 실수로 만든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상대 수비의 패스미스로 맞은 찬스에서 정상빈(매탄고)이 때린 슛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흘러나오자, 골 에어리어 왼쪽에 있던 최전방 공격수 최민서가 시저스킥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어 결승점을 뽑았다. 이후 한국은 앙골라의 거친 공세를 잘 막아내면서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FIF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이 앙골라의 공격을 좌절시키며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최민서의 골 이후 수비적인 축구를 했다. 골키퍼 신송훈(금호고)이 경기 막바지 10분 간 몇 차례에 걸쳐 선방했다. 앙골라의 위협적인 듀오 지니와 지투는 한국의 수비에 무기력했다”며 한국의 경기력을 높이 평가했다.

한국은 7일 예정된 일본과 멕시코 간의 16강전 승자와 11일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사상 첫 4강 진출을 노리는 U-17 대표팀의 8강 상대가 일본이 될 수도 있다. U-17 태극전사들을 이끄는 김정수 감독은 강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김 감독은 “어떤 나라와 맞붙어도 상관없다. 상대보다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가 더 중요하다. 우리는 끝까지 도전하고 모험하는 팀이다. 누가 올라오든 잘 준비해서 도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8강전은 11일 오전 8시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