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윤정수 소캐팅에 훈수…“윤정수가 부담스러운 질문해” 폭소

입력 2019-11-08 09: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숙 윤정수 소캐팅에 훈수…“윤정수가 부담스러운 질문해” 폭소

윤정수가 두 번째 소개팅에 나섰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3’에서는 윤정수가 두 번째 소개팅에 나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정수는 메이크업을 받은 모습으로 나타났고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숙은 "잘 해보고 싶은 거지"라고 윤정수의 심정을 대신 전했다.

윤정수는 김현진에게 "꿈꾸는 가정이 있냐. 복작거리는 게 좋냐. 조촐한 게 좋냐"며 궁금해했다.

그러자 김숙은 "첫 만남에 가정을 꾸리는 이야기를 왜 하냐. 상당히 부담스러운 질문이다"라며 답답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