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할리우드] ‘70세’ 리차드 기어, 늦둥이 소식…36세 아내 둘째 임신

입력 2019-11-08 10: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리차드 기어가 34세 아내와 두 번째 아이를 갖는다.

미국 연예매페 페이지 식스에 따르면 리차드 기어의 아내 알레한드라 실바는 두 번째 아이를 임신했다.

리차드 기어는 전처인 캐리 로웰 사이에서 낳은 아들 호머 제임스 기어를 두고 있으며 알레한드라 실바 역시 전 남편 사이에서 6살 아들 알버트를 두고 있다.

이에 두 사람은 각자 세 명의 자녀를 슬하에 두게 됐다.

한편, 리차드 기어와 알레한드라 실바는 2014년 열애를 시작, 2018년 4월에 결혼해 9월 첫째 아이를 임신해 올해 2월 출산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