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코러스 대가들의 실력 보며 “죽인다!” 감동

입력 2019-11-09 15: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재석과 트로트 대가, 고수들의 합작으로 탄생한 ‘합정역 5번 출구’ 완성곡이 오늘 방송에서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서 ‘코러스의 대가’ 김효수의 첫 소절에 유재석은 “죽인다~”라며 격한 감동을 드러냈다. 이를 본 ‘정차르트’ 정경천이 “죽인대(?) 너를!”이라며 ‘정차르트 번역기’ 오류가 발생한 모습이 담겨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든다.

9일 방송될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연출 김태호, 임경식, 채현석) 측은 ‘유산슬’ 유재석, ’정차르트’ 정경천, ‘박토벤’ 박현우, ‘작사의 신’ 이건우의 ‘합정역 5번 출구’ 본 녹음 현장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주 ‘정차르트’ 정경천의 편곡과 한국의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합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든 ‘합정역 5번 출구’가 스트링 연주와 코러스까지 더해져 한 번 더 듣는 이들에게 반전을 선사해줄 예정이다.

트로트 대선배들에게 혹독한 트레이닝을 받은 유재석은 본녹음에서 끝 음 처리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녹음을 진두지휘한 트로트 대가 3인방은 유재석의 성장에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고.

특히 ‘합정역 5번 출구’의 코러스를 담당한 김효수가 유재석의 노래에 생명력을 불어 넣는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흠뻑 빠지게 만든다. 김효수는 파워풀한 허스키 보이스의 소유자로, 싸이의 ‘새’, 시스타의 ‘나혼자’를 비롯해 최근 나훈아의 신곡에 참여하는 등 명실상부 ‘코러스의 대가’다.

유재석은 첫 소절부터 소름을 유발하는 예술적인 화음에 “죽인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를 들은 ‘정차르트’ 정경천이 “유재석씨가 죽인대(?) 너를!”이라며 무리수 토크를 던져 폭소를 자아낸다.

대한민국 트로트계의 대가들이 총 출동해 완성한 2019년 최고의 마스터 피스 ‘합정역 5번 출구’는 어떨지, 신인 가수 유산슬의 다음 행보는 무엇일지는 9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을 중심으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 드럼 신동 유재석의 ‘유플래쉬’, 트로트 신인 가수 유산슬의 ‘뽕포유’ 까지,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이며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