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월드컵] 한국, 멕시코와 8강전 0-1 석패 ‘4강 좌절’

입력 2019-11-11 09: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남자축구대표팀이 멕시코와 8강전에서 아쉽게 패했다.

한국 U-17 남자대표팀은 11일(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에스타지우클레베르안드라지에서 멕시코와 2019 FIFA U-17 월드컵 8강전에서 0-1로 패하며 8강에서 대회를 마감했다.

이날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최전방에 최민서(포항제철고), 양 날개에 김륜성(포항제철고)과 엄지성(금호고)이 포진했다. 중원에는 오재혁(포항제철고), 백상훈(오산고), 윤석주(포항제철고)가 서고 포백 라인은 이태석(오산고), 이한범(보인고), 홍성욱(부경고), 손호준(매탄고)이 구성했다. 골문은 신송훈이 지켰다.

전반전에서 한국은 전반 13분 엄지성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35분에는 수비수 홍성욱이 부상으로 방우진과 교체되며 교체카드를 소진한 한국은 전반 40분 멕시코의 프리킥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전반전은 양 팀이 골대를 한 번씩 때렸지만 득점 없이 끝났다.

이어진 후반전에서도 한국은 초반에 멕시코의 기세에 다소 밀리는 양상을 보였다. 후반 11분 최민서가 다시 후반전 첫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15분 오재혁의 침투 패스를 받아 날린 최민서의 슈팅도 골문을 벗어났다.

득점이 나오지 않자 한국은 후반 17분 김륜성을 빼고 ‘조커’ 정상빈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멕시코 역시 곧바로 엘 메스마리를 빼고 아빌라를 투입하며 맞섰다. 이후 멕시코가 피주토의 연이은 슈팅으로 한국 골문을 노렸지만 골과 연결되지 않았다. 멕시코는 후반 26분 알바레스를 빼고 루나를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결국 한국은 후반 32분 실점을 허용했다. 스로인 상황에서 크로스로 한국 골문으로 넘어온 공을 교체 투입된 아빌라가 헤더 골로 연결했다. 선제골을 기록한 멕시코는 무뇨스를 빼고 고메스를 투입하며 지키기에 나섰고 한국도 마지막 카드로 백상훈 대신 홍윤상을 투입하며 승부를 걸었다.

막판 총공세에 나선 한국은 후반 38분 정산빈의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고 후반 40분 다시 정상빈의 헤더가 상대 골키퍼 선방에 걸리고 말았다. 후반 41분 홍윤상의 슈팅 역시 무산됐다. 한국은 종료 직전까지 동점골을 노렸지만 추가시간 4분 까지도 멕시코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한편, 1987년, 2009년 이후 통산로 세 번째 U-17 월드컵 8강에 오른 김정수 호는 멕시코를 꺾고 U-17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인 4강을 노렸지만 아쉽게 좌절됐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