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보영, 활동 휴식기 직접 알려 “부상 치료+재정비”

입력 2019-11-13 10: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단독] 박보영, 활동 휴식기 직접 알려 “부상 치료+재정비”

배우 박보영이 활동 휴식기를 가진다. 직접 팬들에게 이같은 소식을 알리면서 부상 치료에 집중하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12일 새벽 진행한 V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만난 박보영. 이날 2시간을 훌쩍 넘긴 방송에서 박보영은 근황 토크부터 팬들과 실제로 만난 에피소드, 감동 받은 사연 등을 언급하며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속 깊은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박보영은 “팔이 아픈 상태”라면서 “옛날에 다쳤는데 계속 치료를 못해왔다. 이제야 치료하게 됐다. 원래 깁스하고 있어야 하는데 (오늘은) 뺐다. 6개월 정도 깁스를 해야 한다더라. 밖에서 깁스하고 다니는 나를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박보영은 활동을 잠정적으로 쉰다고 공지했다. 그는 “건강을 위해서 쉬는 것이다. 내가 조율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더라. (재개까지) 아마 오래 걸리지 않을까 싶다”고 털어놨다. 박보영은 “쉰다고 뭐라 할 수도 있지만 어쩔 수가 없다. 정신 차리라는 말을 듣기도 했는데 너무 힘들다. 나도 슬프다. 너무 질타하진 말아달라”며 “차기작은 건강해진 후에 많이 하겠다”고 말했다.

박보영은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하나하나 다 말씀을 드릴 수가 없다. 할 말이 많지만 하지 않겠다”면서 “재정비 시간을 가진 후에 또 연락하겠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고 어려울 수도 있지만 잘 극복하고 용기내서 다시 V앱을 켜도록 하겠다. 우리 또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은 다치지 말고 아프지 말고 항상 건강하시라”고 당부했다.

한편, 박보영의 최근 작품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드라마 ‘어비스’다. 그는 작품 종영 이후에는 V앱을 통해 팬들과 꾸준히 소통해왔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