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박나래-한혜진-화사, 소녀감성 충만 라디오 도전기

입력 2019-11-15 13: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혼자산다’ 박나래-한혜진-화사, 소녀감성 충만 라디오 도전기

라디오까지 점령한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이하 여은파)의 사연이 공개된다.

15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 한혜진, 화사 세 여자의 지치지 않는 텐션 가득한 하루가 이어지며 큰 웃음을 선사한다.

어린 시절 추억을 이야기하던 여은파는 “라디오에 사연 같은 걸 보내본 적이 없다”는 화사의 말에 라디오 연결에 도전하며 안방을 웃음바다로 물들인다.

소녀 감성 두둑히 장착한 세 사람은 각자 사연을 적어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에 보냈고, 이중 한혜진의 사연이 채택되면서 실시간 전화 연결까지 하게 된다. 예상치 못한 실제상황에 흥분한 세 사람은 “대박, 어떡해~”를 연발하며 발을 동동 구르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한편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여은파의 목소리가 전파를 타자, 청취자들은 금방 정체를 알아채고 “박나래, 한혜진 아님?”, “못산다 증말, 이 언니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인다. 하지만 두 사람인 줄 모르는 DJ 박경은 어딘가 찜찜한 목소리로 대화를 이어나가 보는 이들을 흥미진진하게 만든다고.

또한 한혜진과 화사, ‘투 혜진’은 지난주 선보였던 충격의 생일송을 다시 불러 전국의 청취자를 혼란에 빠뜨린다고 해 MBC 라디오를 뒤집어 놓은 여은파의 전화 연결에 귀추가 모이고 있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