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맨’ 서지석, 해파랑길 걸으며 ‘감성아재 매력’ 뿜뿜~

입력 2019-11-15 22: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4일(목) 방송된 MBC 스페셜 ‘워킹맨’ 1부에서는 마흔이 되어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절친 배우 3인방 서지석, 김지훈, 이규한이 부산에서 강원도 고성까지 이어진 ‘해파랑길’을 걸으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서지석은 첫만남서부터 평소 걷기를 굉장히 좋아한다며 ‘해파랑길’ 원정에 앞서 강한 자신감과 설렘을 보였다. 또한 그는 이번 기회를 통해 말 못할 속내나, 배우로서의 고민들을 털어놓으면서 삶을 돌아볼 계기를 갖고자 하는 기대를 내비쳤다.

서지석은 육상 선수의 꿈을 꾸다 부상 때문에 좌절하던 시기, 우연한 기회로 캐스팅이 된 뒤 꾸준히 드라마와 예능을 넘나드는 배우로 성장한 계기에 대해 이야기하는 등 진지한 분위기를 이어가다가, 황급히 자리 이동 하며 센터 울렁증이 있다고 고백하는 모습을 통해 친근한 매력을 뿜어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서지석은 갑자기 비가 오자 주머니에서 준비해온 우비를 꺼내고, 첫날 밤을 묵게 된 해맞이 캠핑장의 숙소에서 마스크팩을 직접 챙겨오는 등 함께 하는 동료들의 컨디션과 피로를 책임지는 섬세한 모습도 선보였다.

또한 방송 말미엔 방탄소년단이 다녀간 맛집에서 점심을 먹으며 즐거운 분위기를 이어가던 와중, 시간이 없으니 서두르자는 이규한의 말을 아랑곳 하지 않고 계속 식사를 하는 서지석에게 “서지석이!”라고 다그치는 유쾌한 장면이 연출되며 1부가 끝이나, 워킹맨 2부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워킹맨 3인방 서지석, 김지훈, 이규한이 ‘해파랑길’을 걸으며 그간 어디서도 말하지 못했던 속내와 인생 이야기를 다루는 MBC스페셜 ‘워킹맨’2부는 오는 21일 오후 10시 5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