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윤주만, 본격적인 움직임… 시청자 긴장감 고조

입력 2019-11-17 09: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연출 신우철, 극본 백미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토리피닉스)에서 킬러 테리킴으로 분한 윤주만의 본격적인 움직임이 시작됐다.

지난 방송에서 테리킴(윤주만)은 경찰로 변장해 미란(원진아 분)에게 은밀하게 접근했으나 눈치 챈 미란으로 인해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고 말았다. 이어, 동찬을 살해하기 위해 칼을 빼든 그는 다시 한 번 미란의 방해를 받았고 결국 미란을 칼로 찌르며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윤주만은 살인병기 ‘테리킴’으로 등장해 매 회 씬스틸러로 극의 활력을 더 해주고 있다. 그는 ‘미스터 션샤인’의 ‘유죠’, ‘여우각시별’의 ‘조부장’, ‘황후의 품격’의 ‘마필주’ 등 꾸준한 연기 활동으로 다양한 장르 드라마에 도전, 등장하며 각기 다른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것으로 연기력을 입증해 눈길을 끌고있다.

마지막 한 회 만을 남겨두고 위기를 맞은 ‘날 녹여주오’는 오늘 밤 9시 tvN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사진- tvN ‘날 녹여주오’ 캡처>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