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윤정수 “파산 신청→빚 청산-신용등급 회복”

입력 2019-11-18 15: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밥은 먹고 다니냐’ 윤정수 “파산 신청→빚 청산-신용등급 회복”

윤정수가 특급 게스트로 나선다.

18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보기만 해도 웃음 빵빵 터지는 특급 게스트가 일일 직원으로 등장한다. 바로 예능계를 종횡무진하며 활약하고 있는 개그맨 윤정수다.

이날 국밥집 오픈 전 몰래 온 손님으로 깜짝 등장한 그는 빚보증으로 인해 힘들었던 시간에 대해 털어놓는다. 같은 개그맨으로 친분이 있는 최양락은 (빚은) 다 갚았냐고 걱정 어린 질문을 하고 윤정수는 “3년 전 다 갚았다”라며 씩씩하게 대답한다.

어느덧 50대를 바라보는 나이가 된 윤정수는 개인 파산 신청 후 희망을 잃지 않고 노력한 덕에 빚 청산은 물론 신용등급까지 회복했다고 밝힌다. 이에 현장의 뜨거운 박수를 받는다.

뿐만아니라 개그맨 직속 선배인 최양락과 함께했던 데뷔 초장기 시절을 회상, 최양락의 흑역사를 폭로하는 등 선후배 사이의 특급 케미를 선보인다.

국밥집 일일 직원으로 등장한 개그맨 윤정수의 활약상은 18일 오후 10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전격 공개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