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용 마닐라 팬미팅 마무리 “엄청난 에너지 감동”

입력 2019-11-19 09: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장기용이 뜨거운 호응 속 마닐라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17일 마닐라 에스엠 아우라 삼성홀에서는 ‘장기용 팬미팅 <필모그래피> 인 마닐라 (JANG KI YONG FAN MEETING <Filmography> in Manila)’가 개최됐다.

이번 팬미팅에서 장기용은 필리핀 팬들의 함성에 연신 감탄하는가 하면, 객석에서 터져 나오는 말 한마디 한마디에 귀를 기울이며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필리핀어를 즉석에서 배워 말하거나 쉴 틈 없이 하트를 날리는 등 스윗한 모습으로 팬들을 감동시켰다.
또 장기용은 드라마 ‘검블유’ 속 명장면을 재연하고 팀별 릴레이 게임을 진행하며 관객들과 즐거운 추억을 쌓았다. 땀을 뻘뻘 흘리면서 연이어 게임 미션을 성공시킨 장기용은 “저의 모든 것을 쏟아냈다”며 진심으로 뿌듯해 해 웃음을 안겼다.

다양한 노래 선물도 준비했다. 플레이리스트 코너에서 브리즈의 ‘뭐라할까!’, 레이디가가 & 브래들리 쿠퍼의 ‘Shallow’ 등을 짤막하게 선보여 기대감을 높인 그는 크러쉬의 ‘2411’ 감성 랩 무대를 풀로 소화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강타의 ‘북극성’과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OST ‘낙원의 나무’를 열창해 감미로운 분위기로 공연을 마친 장기용은 “팬분들의 엄청난 에너지에 감동했다. 많은 것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는데 오히려 제가 힘을 얻고 가는 것 같아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마닐라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친 장기용은 오는 12월 4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첫 국내 팬미팅을 연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