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눈물, 식용견 구조에…“마음이 너무 아파”

입력 2019-11-19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유비 눈물, 식용견 구조에…“마음이 너무 아파”

이유비가 식용견 구조 도중 눈물을 보였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이유비가 강아지를 구조하면서 애틋한 마음에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유비는 단순 변심으로 버려진 반려견 루를 향해 손을 뻗고 천천히 교감을 했다. 이후 루가 이유비의 품에 안기자, 그는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이후 이유비는 "처음엔 루가 날 무서워하는 줄 알았다. 근데 강형욱이 '루가 지금 좋아하는 거다. 놀고 싶어서 애교 부리는 것'이라고 하는데 마음이 너무 아프더라. 보호자 이후 처음 안겨보는 거라고 해서 울컥했다"고 눈물을 흘린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