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공식입장, 달나라 가는데 8000억원…실현되나

입력 2019-11-20 10: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나영석 PD 공식입장, 달나라 가는데 8000억원…실현되나

나영석 PD 측이 달나라 공약에 대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9월 유튜브 채널 ‘나나나’(현재 ‘십오야’)를 통한 tvN ‘신서유기 외전: 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이하 ‘아간세’) 첫 방송 기념 라이브 방송에서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0만 돌파시 은지원과 이수근을 달나라에 보내주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던 나영석 PD. 그는 “구독자가 100만 명이면 돈을 많이 번다고 하더라. 달나라에 가는 기술 개발 중이지 않냐. 바로 보내 드리겠다”며 웃었다.

나영석 PD의 갑작스러운 달나라 공약에 ‘아간세’ 공동 연출자 신효정 PD는 동아닷컴에 “아직 구독자 100만명까지는 시간이 있으니 추이를 살펴보고자 한다. 대처할 시간을 벌 수 있게 조금만 천천히 구독을 눌러 주시면 더욱 감사하겠다”며 “나영석 PD와 100만 구독자 공약에 관해 심각하게 이야기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신 PD의 바람과 달리 ‘나나나’의 구독자 수는 급속도로 늘었고 급기야 나영석 PD는 “달나라에 가는 데 1인당 4000억원, 총 8000억 원이 든다”며 ‘구독 해지’를 독려하기도 했다. 채널명은 ‘나나나’에서 ‘십오야’로 바뀌었고 공약 두 달 만인 19일 100만을 돌파했다.

이에 채널 십오야(나영석 PD 사단) 측은 19일 동아닷컴에 “본 채널(십오야)이 구독자 100만이 되기까지 성원해 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 현재 제작진은 (달나라 여행) 공약에 대한 실천 방법을 다각도로 알아보고 있는 중이다. 최종 결과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여러분에게 알리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구독자 100만을 이룰 수 있게 해주신 여러분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채널 십오야 채널 운영자 역시 채널을 통해 “감사합니다”라며 좌절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이수근과 은지원은 달나라 여행 외에도 ‘신서유기’ 시리즈를 통해 크루즈 여행(신서유기6)과 케냐 기린 호텔 숙박권(신서유기7)을 획득했다. 케냐 기린 호텔 숙박은 규현과 함께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