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김갑수 역공에 국정조사 무산, 이정재X신민아 난관 봉착

입력 2019-11-26 0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보좌관2’ 김갑수가 김홍파의 공천권 비리 사실을 터트리며 역공에 나섰다. 국정조사가 무기한 연기되며 이정재의 앞날에도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 5회에서 조갑영(김홍파)은 장태준(이정재)과의 약속대로, 이창진(유성주) 대표의 화학물질 유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자 구제를 위한 국정 조사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송희섭(김갑수)은 진퇴양난에 처했다. 자신에게도 피해가 미칠까 염려한 삼일회 수장 성영기(고인범) 회장이 나서 국정조사를 막으라고 압박했고, 검찰이 장태준이 건넨 삼일회 비리 문건을 확보했다는 소식에 청와대 비서실장도 관련 의혹을 벗으라고 요구한 것.

송희섭은 먼저 대한당 원로와 당협위원장을 소집해 국정조사를 방해하려 했다. 그러나 장태준이 먼저 선수를 쳤다. 비리를 빌미로 의원들을 포섭해 송희섭의 팔다리를 끊어놓았고, 국정조사가 힘을 발휘하기 위해 특별위원회에 입법권을 부여해달라고 요구했다. 당내 의원들 설득에 실패한 송희섭은 조갑영(김홍파)을 찾아갔다. 그러나 더이상 송희섭으로부터 얻을 것이 없다고 판단한 조갑영도 그를 외면했다.

마지막으로 장태준에게 “칼 함부로 뽑았다간 아닌 밤중에 칼 맞는 수가 있어”라고 협박한 송희섭. 하지만 되레 “곧 태풍이 닥칠 겁니다. 단단히 준비하십시오”라는 경고만이 날아들었다. 자존심마저 짓밟힌 송희섭은 조갑영의 목줄을 잡고 장태준을 무너뜨리기 위해 조갑영의 뒤부터 털기 시작했다.

반면 국정조사 준비는 순조롭게 진행됐다.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이 발표되고, 증인 명단엔 이창진도 포함됐다. 송희섭은 증인출석만은 막고자 이창진을 잠시 출국시키려 했지만, 장태준이 미리 출국금지요청을 신청해 이마저도 어렵게 됐다. 강선영(신민아)은 피해자들을 모아 소송 준비를 시작했다. 이에 코너에 몰린 이창진은 강선영을 찾아가 “경고는 한 번뿐입니다. 더 큰 일 치르시기 전에 그 예쁘신 입, 꾹 다무세요”라고 위협했고, 보좌관 이지은(박효주)을 습격해 협박의 수위를 높였다. 이는 고석만(임원희) 보좌관의 죽음에도 그가 연관돼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짙게 드리웠다.

한편, 조갑영의 뒤를 캐던 오원식(정웅인)은 그가 비대위원장이 되기 전 대한당 의원들과 접촉해 공천권을 두고 돈을 받은 사실을 알아냈다. 문제는 관련 의원 전부가 국조특위 위원이라는 것. 이를 놓칠 리 없는 송희섭은 조갑영과 접촉한 의원들로부터 그에게 돈을 건넸다는 진술을 받아내 이 사실을 터뜨렸고, 조갑영은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관련 의원들 또한 소환되면서, 국정조사에 차질이 빚어졌다.

또다시 거대한 암초를 만나게 된 장태준. 모든 것이 원점으로 돌아가게 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그가 어떻게 이 난관을 헤쳐나갈지, 이목이 집중되는 ‘보좌관2’ 제6회는 26일 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보좌관2’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