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토트넘 해리 케인, 역대 최소 경기 UCL 20골 신기록

입력 2019-11-27 09: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해리 케인이 올림피아코스 전에서 2골을 몰아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소경기 20골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올림피아코스와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 홈경기에서 4-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6분 올림피아코스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추가 실점했다. 토트넘은 전반 종료 직전 델레 알리의 만회골이 나오며 1-2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들어 토트넘은 달라졌다. 후반 5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후 후반 28분 알리의 크로스를 손흥민이 머리로 방향을 바꿔준 것을 세르주 오리에가 역전골로 연결했다.

경기를 뒤집은 토트넘은 후반 32분 프리킥 상황에서 에릭센의 크로스를 케인이 헤더 골로 연결하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승리로 3승 1무 1패(승점 10점)를 기록한 토트넘은 남은 경기에 관계없이 16강 진출을 결정지었다.

케인은 이날 2골을 추가하며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6번째 골이자 통산 챔피언스리그 20골을 달성했다. 24경기 만에 20골을 달성한 케인은 챔피언스리그 사상 최소 경기 20골 신기록을 세우게 됐다. 이전 기록은 알레산드로 델 피에로의 26경기였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