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이강인 20분 출전’ 발렌시아, 첼시와 2-2 무

입력 2019-11-28 07: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CF가 첼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이강인은 교체 출전해 약 20분을 소화했다.

발렌시아는 28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메스타야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5차전 홈경기에서 2-2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발렌시아는 전반 39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첼시도 전반 41분 코바치치의 중거리슛으로 동점골을 터트리며 응수했다.

후반 5분에는 첼시의 역전골이 터졌다. 풀리시치가 골을 기록하자 주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골이 인정됐다.

역전을 허용한 발렌시아는 후반 18분 호세 가야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키커로 나선 다니 파레호가 실축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발렌시아는 후반 33분 솔레르를 빼고 이강인을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이강인이 투입된지 4분 뒤인 후반 37분 다니엘 바스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이강인은 이날 88%의 패스 성공률을 기록하며 활약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