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태사자 김형준 “택배 기사? 취미 아냐…직업에 귀천 없다”

입력 2019-12-02 09: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태사자 김형준 “택배 기사? 취미 아냐…직업에 귀천 없다”

태사자 김형준이 택배 기사 직업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김형준은 1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걱정하는 분들도 많은데, 열심히 재미있게 살고 있다. 사업하다 망해서 하는 것도 아니다. 돈이 많아 취미로 하는 것도 아니다. 그냥 열심히 사는 거다. 낮밤 시간나는 대로 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지금까지 3만 개정도 배송한 것 같다. 사실 지난해까지는 좀 정신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이 일을 시작하면서 정신적으로도 좋아지고 성격 자체가 밝아졌다”고 썼다.

김형준은 “새벽에 일할 땐 그 시간에 열심히 살고 계신 다른 사람들을 보면서 ‘아 나도 열심히 살아야겠구나’ 생각도 들고 돈도 벌고 살 빠지고 정신적으로도 많은 도움이 됐다. ‘이번 한해는 참 열심히 살았구나’ 생각도 들고 의미있는 2019년”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직업에 귀천은 없다. 열심히 일해서 번 돈은 더 소중함”이라고 이야기했다.

앞서 김형준은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에 태사자 멤버들과 출연했다. 또한, 택배 기사로 일하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 다음은 김형준 SNS 전문

일할 때 찍은 사진들 몇장 투척합니당. 일하면서 사진찍을 일이 많지는 않아서 사진이 많지는 않네여.

걱정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열심히 재미있게 살고있습니다. 사업하다 망해서 하는 것도 아니구요 돈이 많아서 취미로 하는 것도 아니구요. 그냥 열심히 사는거져 .낮 밤 시간나는대로 하고있어요. 지금까지 3만개정도 배송한것같네요.

사실 작년까지는 좀 정신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있었는데 이 일을 시작하면서 정신적으로도 좋아지고 성격자체가 밝아졌네요. 1월에 84키로였던 몸무게도 배송일을 하면서 72키로까지 빠져서 다이어트도 되었구요(먹고 싶은거 다 먹어도 살이 빠지더라구요).

‘슈가맨3’를 위해서 마지막 한 달은 식단까지 조절하니 67키로까지 내려갔네요. 새벽에 일할 땐 그시간에 열심히 살고 계신 다른 분들 보면서 아 나도 열심히 살아야겠구나 생각도 들고 돈도 벌고 살빠지고 정신적으로도 많은 도움이 되었네요.

이번 한해는 참 열심히 살았구나 생각도 들고 의미있는 2019년이네요. 일하니 잠도 잘 잠. 생각만큼 힘들지 않음. 언제나 안전 운전. 고객님의 기프트는 소중하게. 레알마드리드 경기 있는 날은 강제 휴무. 어른들의 산타. 직업엔 no 귀천. 열심히 일해서 번 돈은 더 소중함.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