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효 ‘웅앵웅’ 발언 논란…남성혐오VS유행어

입력 2020-01-06 09: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지효 ‘웅앵웅’ 발언 논란…남성혐오VS유행어

그룹 트와이스 지효가 남성혐오 사이트에서 사용되는 단어 '웅앵웅'을 언급해 논란이다.

지효는 지난 5일 네이버 V라이브에서 '2019 MAMA' 시상식 당시 자리를 비우게 된 이유를 설명하면서 '웅앵웅'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지효는 "'마마' 무대 중간에 못 나왔다. 그런데 자꾸 관종 같은 분들이 '웅앵웅' 하시기에 말씀드리는데 그냥 몸이 아팠다"며 "죄송하다. 저격거리 하나 있어서 재밌으셨을 텐데. 내가 몸이 아픈 걸 어떻게 할 수는 없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지효가 남성혐오 사이트에서 주로 사용하는 단어인 '웅앵웅'을 언급했다며 비난했고 일부에선 '온라인 유행어로 헛소리, 실없는 소리를 의미한다'고 남성 비하 발언이 아님을 주장했다.


'웅앵웅'은 '영화의 음향 효과가 잘 전달되지 않는다'는 의미의 '웅앵웅 초키포키'에서 시작된 단어다.미국 배우 토머스 맥도넬이 자신의 트위터에 '웅앵웅 초키포키'라는 말이 올렸고 이것이 지상파 뉴스에 소개되면서 알려졌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