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김창렬 사과, 김창렬 “펭수 옆구리 가격 죄송…재미있자고 한 일”

입력 2020-01-07 09: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창렬 사과, 김창렬 “펭수 옆구리 가격 죄송…재미있자고 한 일”

DJ DOC 김창렬(개명 후 김창열)이 펭수 옆구리를 가격했다는 행위에 대해 사과했다.

김창렬(개명 후 김창열)은 7일 인스타그램에 “펭수 미안해. 좋아해. 사과해.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적었다.

김창렬(개명 후 김창열)은 “내가 재미있자고 한 말이 크게 부풀려졌다. 괴롭히려고 한 게 아니라 친근감을 표현하려던 건데 행동도 말도 너무 함부로 했다. 그렇게 만들어 죄송하다”고 썼다.

김창렬(개명 후 김창열)은 “펭수야. 저번에도 사과했지만, 다시 한번 사과할게. 나도 팬이야 펭수야. 펭수 팬들에게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김창렬(개명 후 김창열)은 라디오를 진행하던 중 과거 펭수를 만난 일화를 밝혔다. 김창렬(개명 후 김창열)은 이때 펭수의 옆구리를 가격했다고 밝혔다. 펭수가 “나이도 어린데 때리냐”고 장난으로 받아쳤지만 팬들은 김창렬의 행동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 다음은 김창렬 사과 SNS 전문

제가 재미있자고 한말이 크게 부풀려졌네요. 괴롭힐려고 한게 아니라 친근감을 표현할려고 한건데 행동도 말도 너무 함부로 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 죄송합니다. 펭수야 저번에도 사과 했지만 다시한번 사과할께 미안해 펭수야. 나도 팬이야 펭수야. 펭수 팬분들께도 죄송합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