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르나우 단장-힌치 감독 해고… 구단주-선수는?

입력 2020-01-14 05: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J. 힌치-제프 르나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전자기기를 이용한 사인 훔치기로 논란을 일으킨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대한 징계가 확정된 가운데, 제프 르나우 단장과 A.J. 힌치 감독이 해고됐다.

휴스턴 구단은 14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사인 훔치기에 대한 징계가 확정된 뒤 구단 자체 징계를 내렸다. 결과는 단장과 감독의 해고.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르나우 단장과 힌치 감독에게 1년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후 휴스턴 구단에서 자체적으로 해고한 것.

휴스턴은 이들이 관리자의 역할을 다하지 못했기 때문에 해고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관리를 하지 못한 책임은 구단주에게도 있다.

또 직접 쓰레기통을 두들겨 사인을 알려준 선수들에 대한 징계는 전혀 내려지지 않았다. 휴스턴 선수들 역시 명백한 공범이다.

휴스턴은 지난 2017시즌 홈구장 미닛 메이드 파크 외야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상대팀 포수 사인을 촬영한 뒤 이를 덕아웃에 전했다.

이를 전달 받은 선수들은 덕아웃의 쓰레기통을 두들기는 방법으로 상대팀 사인을 전했다. 이는 마이크 파이어스의 폭로 등을 통해 알려졌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