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밥은 먹고 다니냐’ 이미영 “오빠는 ‘맹구’ 이창훈…최근 폐암 완치”

입력 2020-01-14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리뷰] ‘밥은 먹고 다니냐’ 이미영 “오빠는 ‘맹구’ 이창훈…최근 폐암 완치”

배우 이미영이 친오빠이자 코미디언으로 활동했던 이창훈의 근황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이미영-전보람 모녀, 임형주가 출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정수는 “이미영 선배님 오빠가 누군지 아느냐”며 맹구 흉내를 냈고, 이진호는 “오빠가 이창훈 선배님이시냐”며 놀라워하며 근황을 궁금해 했다. 이에 이미영은 “오빠는 현재 일반인(비연예인)으로 돌아갔다”고 대답했다.

이창훈이 코미디언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연극만 하던 사람이 우연한 기회로 무대에서 웃기는 연기를 한 번 했다. 그러다 PD의 추천으로 코미디언을 시작했다가 맹구가 확 뜨는 바람에 웃긴 이미지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빠도 너무 힘들어했다. 원래는 정극을 원했던 사람이어서 미련 없이 방송을 떠났다. 어느 시기가 되면 정극을 시도하려고 했는데 맹구 이미지가 강해서 못하게 됐다. 오빠는 영화판에서도 안 되더라. 지금은 일반인으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이미영은 이창훈의 투병 사실도 털어놨다. 그는 “오빠가 병원에 갔다가 폐암을 초기에 발견했다. 바로 수술을 했고, 진단받은 지 5년도 지나 완치가 됐다. 그런데 오빠가 죽었다는 소문이 났더라”라며 속상해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