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울버햄튼 꺾고 FA컵 32강 진출… 마타 결승골

입력 2020-01-16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울버햄튼 원더러스 FC에 승리를 거두고 FA컵 4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맨유는 16일(한국시각) 오전 4시 45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울버햄튼과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FA컵 3라운드(64강)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울버햄튼은 전반 10분 맨유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울버햄튼의 골은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취소됐다. 슈팅 과정에서 핸드볼 파울이 있었다는 판정.

이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좀처럼 0-0의 균형이 깨지지 않았다. 결국 양 팀은 전반에 한 골도 넣지 못했다.

후반전도 초반에는 전반전과 크게 다를 것이 없었다. 양 팀이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으나 마무리가 아쉬웠다. 후반전 초반까지 골이 터지지 않았다.

팽팽한 0-0의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22분 맨유가 극적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안 마타가 재빠르게 침투한 뒤 완벽한 칩샷으로 울버햄튼의 골문을 열었다.

일격을 맞은 울버햄튼은 교체카드를 사용하며 변화를 줬지만 맨유의 수비가 잘 버텼다. 결국 마타의 골을 끝까지 잘 지켜낸 맨유가 1-0으로 승리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