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FNC “소속 아티스트, 신천지와 무관…허위사실 유포 법적대응” (공식입장)

입력 2020-03-04 10: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FNC “소속 아티스트, 신천지와 무관…허위사실 유포 법적대응”

FT아일랜드, AOA, 씨엔블루, 이동건, 정해인, 유재석, 정형돈, 노홍철 등이 소속된 FNC엔터테인먼트가 특정 종교(신천지) 연류설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FNC엔터테인먼트는 4일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신천지)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 소속 아티스트는 특정 종교와 전혀 무관하며 해당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린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라는 세계적인 악재로 많은 분이 고통을 받고 있고 또 서로 돕고 노력해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 지금, 무분별하게 양산되는 루머에 대해 당사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이야기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다.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으며 강경한 법적 조치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다음은 FNC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저희 소속 아티스트는 특정 종교와 전혀 무관하며 해당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라는 세계적인 악재로 많은 분들이 고통을 받고 있고 또 서로 돕고 노력해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 지금, 무분별하게 양산되는 루머에 대해 당사는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이에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입니다.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으며 강경한 법적 조치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