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아나운서, ‘성관계 영상 캡처 유포’ 혐의→검찰 송치

입력 2020-03-18 17: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직 아나운서, ‘성관계 영상 캡처 유포’ 혐의→검찰 송치

여성과 동의하에 성관계한 영상을 캡처해 지인들에게 불법으로 유포한 혐의를 받는 전직 아나운서가 최근 검찰에 송치됐다.

18일 TV CHOSUN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달 초 아나운서 출신 A 씨 등 2명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A 씨는 자신이 여성과 성관계한 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스크린샷으로 캡처해 지인들에게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A 씨에게 스크린샷 형태로 성관계 동영상 캡처본을 받은 지인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이를 올리면서 사건이 불거졌다.

당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있던 한 지인이 지난해 11월 중순쯤 A 씨를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고발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A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A 씨 자택과 PC 등을 압수수색하고 참고인들을 불러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압수물과 참고인 진술을 토대로 A 씨가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의 동의를 받지 않고 성관계 동영상 캡처본을 지인들에게 유포했다고 보고 음란물 유포 혐의를 적용했다.

한편 사건이 불거지자 지난해 11월 말 A 씨는 방송사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해당 방송사도 프리랜서 계약을 해지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