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부산행’ 4년 후 영화 ‘반도’ 스틸 2종 최초 공개

입력 2020-03-23 17: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부산행’ 4년 후 영화 ‘반도’ 스틸 2종 최초 공개

런칭 포스터를 공개하며 글로벌 팬들의 폭발적인 호응으로 올여름 최고의 기대작으로 자리매김한 ‘반도’가 스틸 2종을 최초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영화 ‘반도’가 일촉즉발의 상황을 담은 스틸 2종을 최초 공개했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서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공개된 스틸은 전대미문의 재난 4년 후, 살아남은 정석(강동원)과 죽지 않은 좀비들의 강렬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결의에 찬 눈빛으로 이중 탄창을 장착한 소총을 들고 있는 정석의 모습은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전한다. 이와 함께 앞뒤 가리지 않고 광적으로 달려드는 좀비들의 모습은 ‘부산행’을 뛰어넘는 스케일과 액션을 예고한다.

또한 플랫폼을 넘나드는 만능 스토리텔러 연상호 감독이 설계한 세계관인 만큼 폐허가 된 땅에서 최후의 사투를 펼치게 된 배경과 그 안에서 전개될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 올린다.

2종 스틸을 최초 공개하며 독보적인 액션 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알리고 있는 영화 ‘반도’는 올여름 국내와 해외 주요 국가에서 동시기 개봉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