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얼굴 공개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포토화보]

입력 2020-03-25 09: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서 ‘박사장’이라는 이름으로 운영한 조주빈이 25일 처음 얼굴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쯤 목에 보호대를 차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경찰서를 나섰다.

조주빈은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주빈은 미성년자를 SNS 등으로 돈을 벌게 해주겠다고 한 뒤 이들의 얼굴이 나온 나체 사진을 찍어 협박, 가학적인 성행위 콘텐츠를 요구했다.

경찰은 조주빈을 포함해 총 124명을 검거, 18명을 구속했다. 조주빈은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내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여성만 최소 74명이며 이 중 16명이 미성년자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조주빈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 결정을 내렸다.

서울청은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다.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