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이상민 “‘사자’ 등장 직후 카톡 쇄도했다”

입력 2020-05-06 14: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트시그널3’ 이상민 “‘사자’ 등장 직후 카톡 쇄도했다”

6일 방송되는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서는 강력한 메기 ‘사자’의 등장으로 달라진 시그널 하우스의 모습이 그려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난주 ‘사자’의 짧은 등장 이후,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상민은 “‘사자’ 김강열의 등장 영상이 60초도 안됐는데 화제성이 대단했다. 방송 이후 지인들 카톡(모바일 메시넞 카카오톡 약칭)이 쏟아졌다”라며 김강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다.

‘사자’ 김강열과 첫 만남을 가진 여자 입주자들은 기존 남자 입주자들과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진 새로운 남자의 등장으로 한층 더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 카리스마 있는 외모에, 무심한 듯 세심한 매력을 보여주는 김강열에 심쿵한 한혜진은 “나도 ‘사자의 초대’를 받고 싶다”라며 여자 입주자들을 부러워한다.

남자 입주자들 또한 김강열의 등장에 바짝 긴장하기 시작한다. 윤시윤은 “기존 남자 입주자 3명에게 벌써 정이 들었다“라며 강렬한 ‘사자’의 등장에 이들을 걱정한다. 김이나는 “배우 류덕환씨가 정의동씨를 응원한다”라고 전하며 기존 남자들의 활약을 기대했다.

김강열은 늦게 입주했음에도 불구하고, 6명의 입주자들보다 먼저 입주한 것처럼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 놀라움을 안긴다. 김강열은 시그널하우스 생활 첫날부터, 전에 없던 새로운 남자 입주자의 면모를 보여주며 예측단을 전원 기립하게 만든다.

김이나는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캐릭터"라면서 “‘사자’ 김강열을 보면 ‘치타’도 생각난다. 순발력이 대단하다.”고 감탄한다. 윤시윤 역시 “젊은 날 내가 되고 싶어하던 남자 스타일이다”라며 강력한 ‘사자’임을 인정한다.

이름만큼이나 강렬한 입주자 ‘사자’ 김강열의 등장으로 시그널 하우스의 러브라인 판도가 뒤바뀔 수 있을지 6일 수요일 밤 9시 50분 ‘하트시그널3’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